뉴스레터

뉴스레터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마음:온] 뉴스레터를 구독합니다


[뉴스레터 04호] 이달의 심리처방전 ‘알고도 속는 이유’

2018-08-29
조회수 471
 

군대 간 아들이 신제품 총을 사야 한다거나 탱크 수리비가 필요하다고 돈을 보내 달라는 경우, 약간의 변형은 있지만 아직도 있다네요. 학창 시절 부모님에게 미분용 계산기와 적분용 계산기 값을 타낸 경험이 있는 이들은 피식 웃으며 금방 감을 잡을 만한 상황입니다.
 
어떤 이는 한참 세월이 흐른 뒤에야 부모님이 자신의 허무맹랑함을 뻔히 알면서도 돈을 주었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되었답니다. 그의 고백은 부모 된 자의 고충으로 이어집니다.
 
부모의 처지가 되어보니 총을 사달라는 것처럼 황당한 요구의 실체가 훤히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저간의 사정을 헤아리다 보면 내색하지 않고 속아줘야 하는 때가 있다는 거지요. 자식들 처지에서는 정교한 내적 논리가 제대로 통한 한판승이라고 느끼겠지만요.
 
살다 보면 나이, 지위, 경험, 직업 등의 요인으로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 마치 부모님처럼 훤히 볼 수 있는 입장에 서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럴 때 사람의 숨통을 트이게 하는 것은 ‘훤히 볼 수 있는 이’의 날선 비판이나 지적이 아니라 아량(雅量)입니다. 속으로, 씩 한번 웃어 주거나 어깨 한번 두드려주면 그것으로 그만인 일이 얼마나 많은데요.
 
알고도 속는다는 말이 괜히 나왔을라고요. 어쩜 그게 아량의 또 다른 표현일지도요. 하지만, 공적인 영역에서 고무줄 같은 아량을 발휘하다간 패가망신합니다.
백 프롭니다.
 
- 마음주치의 정혜신·이명수 『홀가분』 책 중에서
 

 

김제동 인문학특강을 듣고 나서
저는 오래전부터 심리치유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고 또한 저의 개인적인 아픔을 치유하기 …

민들레 씨앗이 된다는 것은 즐거운 일!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에서 일하는 엄마들과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우리편 프로그램을 준비 …

안 그래도 힘든데, 왜 우리에게 힘든 얘기 시키나요?
얼굴도 모르고 눈길 한 번 스친 적이 없는 분들께 “저는 치유활동가입니다”라며 일하다 부딪히는 …

따뜻했던 시간을 마무리하며
홍대에서 열렸던 치유구조와 원리 강의는 ‘명불허전’ 역시나 좋았습니다. 긴 시간이 지났는데도 …
 
 
 

 
· 본 메일은 예약발송으로 2일 전 수신동의 기준으로 발송됐습니다.
· 만약 메일 수신을 더 이상 원치 않으면 [수신거부]를 클릭해 주세요.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114길 43 서울의료원 강남분원 신관 2층ㅣTEL 02-557-0852,3ㅣEMAIL mom@gonggamin.org
2016 ⓒ서울시치유활동가집단 공감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