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뉴스레터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마음:온] 뉴스레터를 구독합니다


[뉴스레터 03호] 이달의 심리처방전 ‘심심함도 즐길 수 있다면’

2018-08-29
조회수 512
 

집 밖에서는 물 한 잔도 제대로 마시지 못할 만큼 세균공포증이 심각한 한 과학자가 있습니다. 우연히 동료 과학자가 현미경을 통해 끓이지 않은 물에 서식하는 세균을 자세히 관찰케 한 후 생긴 증상이라지요.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까지도 더 많이 볼 수 있게 된 세상이지만 그 결과 인간이 행복해졌는지는 알 수 없다는 해석은 가슴에 폭 안기는 갓난아기처럼 생생하게 마음에 와 닿습니다.
 
실제로 예전에는 알 수 없었던 것들을 더 많이 맛볼 수 있게 되고, 더 많이 가볼 수 있게 되고, 더 많이 만날 수 있게 되고, 더 많이 가질 수 있게 되었지만, 그 결과 사는 게 그만큼 더 행복해졌다고 단언하기 어렵습니다.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거나 ‘노느니 장독 깬다’는 말에 담긴 해학적 통찰도 우리의 삶을 관통하는 중요한 속성인 건 맞습니다. 하지만, 떡 생기면 제사와 짝짓기 없이 그냥 맛나게 먹고, 할 게 없으면 가만히 그 심심함을 즐길 수도 있어야 어떤 사람이나 현상의 본질에 접근할 수 있는 게 아닌가,,,,,,,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 마음주치의 정혜신·이명수 『홀가분』 책 중에서
 

이문재 시인과 함께한 ‘인문학특강’을 듣다 
해가 슬슬 질 무렵 교육장에 도착해보니 2016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포크가수 밥 딜런의 노래가 …

누구에게나 상처가 있고, 치유가 필요하다!
처음으로 글을 쓰는 것 같네요. 아침에 보면 지우고 싶어질 수도 있지만, 이 밤에 든 생각은 무조건 …

‘나’를 위해 용기를 낸 멋진 당신에게
공감토크를 시작하는 주인공의 동영상을 보는 순간부터 가슴이 먹먹해지기 시작했다. 얼마나 …

나의 감정을 돌아봐 주는 시간
작년 맘프에 참여하고 나서 다시 일상에 쫓겨 사는 나에게, 올해 진행 치유활동가를 해줄 수 없겠냐는 …
 
 
 

 
· 본 메일은 예약발송으로 2일 전 수신동의 기준으로 발송됐습니다.
· 만약 메일 수신을 더 이상 원치 않으면 [수신거부]를 클릭해 주세요.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114길 43 서울의료원 강남분원 신관 2층ㅣTEL 02-557-0852,3ㅣEMAIL mom@gonggamin.org
2016 ⓒ서울시치유활동가집단 공감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