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뉴스레터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마음:온] 뉴스레터를 구독합니다


[뉴스레터 01호] 이달의 심리처방전 ‘나 그대로가 쓸.모.’

2018-08-03
조회수 524
 

남자들의 시각에서 거칠게 구분하면 세상 사람은 쓸모 있는 사람과 쓸모없는 사람, 두 종류로 나뉩니다. 여자들이라고 자기 쓸모에 대한 관심이 없진 않지만, 쓸모에 대한 남자들의 인식은 '쓸 만한 가치'라는 사전적 정의를 뛰어넘어 거의 '쓸모 강박'의 수준이라 할 만합니다. 누구와 어떤 상황에 있든 자신의 쓸모를 점검합니다.
 
서른 군데의 면접에서 떨어진 미취업자는 자신이 사회에서 필요한 사람이 아닌가 하는 생각 때문에 심각하게 고민했다고 토로합니다. 그 심정이야 백번 이해하고도 남지요. 하지만 실제로는 자기 존재 이유와 아무 상관없는 일을 연결해서 생각하다가 불필요하게 상처를 받는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쓸모 강박에 시달리는 이들도 그렇습니다.
 
자기의 쓸모가 바닥이었던 나로 되돌아갈지 모른다는 생각에 조급해합니다. 모든 상황에서 업무 수첩 속의 'To do list'와 자기를 동일시합니다. 상황에 따른 적절한 옷차림이 있는 것처럼 인간의 쓸모 또한 일할 때와 쉴 때, 아빠일 때와 상사일 때, 아우일 때와 형일 때가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니 단순히 일처리 기준으로만 사람의 쓸모를 판단하는 일은 조급할 뿐 아니라 미욱합니다.
울건 웃건 아기가 존재 그 자체로 빛나는 가치가 있는 것처럼 흐리든 화창하든 나에겐 '나' 그 자.체.로.가 그대로 쓸.모.입니다. 늘~
 
- 마음주치의 정혜신·이명수 『홀가분』 책 중에서
 

율곡경로당 ‘어르신 공감단’ 활동을 마치고 
치유활동가 과정을 마치고 활동 첫 시간을 준비하면서 젊은시절 첫 교사 발령으로 교단에 설때보다 …

누군가를 차별하지 않고 ‘다름’을 인정하며
‘사회적 차별과 억압, 함께 사는 사회 만들기,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 이야기’를 주제로 한 한국다양성 …

치유활동가 과정 교육 ‘진행 리허설’에 참여하며
2016 하반기 치유활동가 과정 교육이 지난 21일(일) 홍대 가톨릭청년회관에서 있었습니다. <진행 …

치유활동가를 위한 ‘우리’편에 참여
지난 8월 24일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공감인 치유활동가를 위한 ‘우리’편에 참여했습니다. 많은 …
 
  •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하반기 자치구 치유프로그램 안내
  • [9/21]   공감인 <치유활동가를 위한 ‘우리’편> 다섯 번째 시간이 열립니다
  • [9/23]   매월 정혜신 박사와 만나는 공감토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9/24]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오후 2시 “공감인, 영화와 만나요”가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본 메일은 예약발송으로 2일 전 수신동의 기준으로 발송됐습니다.
· 만약 메일 수신을 더 이상 원치 않으면 [수신거부]를 클릭해 주세요.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114길 43 서울의료원 강남분원 신관 2층ㅣTEL 02-557-0852,3ㅣEMAIL mom@gonggamin.org
2016 ⓒ서울시치유활동가집단 공감인 all right reserved.